• 뷰어 다운로드 하기
  • 이용 안내 보기
MAIN > 전자책 > 아동 >

[과학] 숲이 된 연어

숲이 된 연어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김숙분
출판사
가문비
출간일
2015.04.24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숲이 된 연어
페이지 132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13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연어의 일생을 담은 한 편의 동화와 생태 정보가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는 생태동화. 이 책은 연어의 치열한 일생을 세밀하고 아름다운 일러스트와 함께 한 편의 동화로 담아내고 있다. 또 부록 편에서는 연어의 생태 정보가 정리되어 있어서 연어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생명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고 있다.

  • 저자 소개


    저자 : 김숙분
    저자 김숙분은 ‘아동문학평론’으로 등단했으며 단국대학교 대학원 문예 창작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어요. 그동안 <산의 향기>, <해님의 마침표>, <쇠똥구리는 똥을 더럽다고 안하지> 등의 동시집과, <숲으로 간 고양이>, <숲에서 이야기가 꿈틀꿈틀>, <청계천 다리 이야기>, <법을 아는 어린이가 리더가 된다.>, <신화가 숨겨진 나무들>, <나라 꽃, 무궁화를 찾아서>, <생각을 키우는 탈무드 이야기> 등의 동화집을 펴냈어요. 국민일보 신앙 시 공모 우수상, 새 벗 문학상, 세종아동문학상, 은하수동시문학상(대상) 등을 수상했고, 4학년 2학기 국어활동㉯에 동화 「저작권 침해」 가 실렸어요.

    그림 :
    그린이 이상훈은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났어요. 추계예술대학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고 동국대학교 교육대학원 미술교육과에서 공부했어요. 지금까지 그린 책으로는 <꽃이 왜 없을까?>, <톡톡톡 날아가는 씨>, <톨스토이가 들려주는 아침 명상 동화>, <나무도 날개를 달 수 있다> 등이 있으며 2001년 한국출판미술대전 동화부문, 순수부문에 입선했어요. 지금은 공기 좋은 시골에서 따뜻한 그림을 그리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 목차

    연곡천의 새끼 연어 13
    강의 마지막 자락 23
    더 넓은 세상으로 34
    연어 친구들이 모여모여 43
    왕 연어를 만나다 54
    사람의 작살 63
    정든 친구들과의 이별 69


    바다야, 잘 있어! 79
    오두막의 할아버지 86
    폭포를 넘고 넘어 93
    연어들의 알 낳기 102
    가문비나무의 품으로 110

    부록 118

  • 출판사 서평

    연어의 일생을 담은 한 편의 동화와 생태 정보가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는 생태동화.
    이 책은 연어의 치열한 일생을 세밀하고 아름다운 일러스트와 함께 한 편의 동화로 담아내고 있다.
    또 부록 편에서는 연어의 생태 정보가 정리되어 있어서 연어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생명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고 있다.

    숲이 되고 싶은 연어의 꿈, 그 긴 여정을 담은 생태동화
    연어의 이동경로에 따른 일생과 생태정보를 알 수 있는 책

    자신이 태어난 곳으로 목숨을 걸고 거슬러 올라가 알을 낳은 뒤 죽는 연어들.
    연어의 치열한 일생에 경외감을 느끼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연어가 숲과 바다를 이어주는 전령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바다는 숲으로부터 낙엽, 가지 등 매년 엄청난 양의 양분을 얻고, 또 숲은 야생동물들이 먹다 버린 연어를 통해 양분을 얻는다. 뿐만 아니라 숲 속의 나무들은 그늘을 드리워 새끼 연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적당한 온도를 만들어 주고 큰 나무 조각은 새끼 연어의 좋은 은신처가 되어 주기도 한다.

    결국 숲이 건강하지 못하면 강과 바다도 병들기 마련이다. 연어들도 마찬가지이다.
    연어는 사람이 흘린 땀 한 방울을 무려 800억 배로 희석시켜도 정확하게 식별해낼 만큼 후각이 극도로 발달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렇게 발달한 후각으로 연어는 아무리 짧은 기간을 살았다고 하더라도 모천의 냄새를 죽을 때까지 구분할 수 있고, 그 냄새를 따라 바닷가로부터 자기가 태어난 하천을 정확하게 찾아오는 것이다. 그래서 환경오염이 심각해지면 연어도 돌아오는 길을 잃고 마는 것이다.

    이 책은 숲과 연어의 상생관계를 바탕으로 해서 연어의 일생을 그리고 있는 동화이다.
    연곡천의 가문비나무는 어미처럼 새끼 연어 은빛이를 품어 준다. 제 어미가 죽어서 숲의 양분이 되었기 때문에 가문비나무가 새끼 연어의 어미라고 말하는 것은 철학적인 대답일 지도 모른다.

    독자들은 연곡 천에서 태어난 주인공 새끼 연어 은빛이와 그 무리들이 동해, 북태평양, 알래스카, 베링해와 캄차카 반도를 헤엄쳐가는 긴 여정을 따라 가보게 된다. 그러면서 알에서 갓 깬 새끼연어들은 무엇을 먹고 사는지, 생김새는 어떤지 또 바다로 나갔을 때는 어떻게 변해 가는지를 자연스럽게 알 수 있다.

    또 목숨을 걸고 모천으로 돌아오는 과정이나 알을 낳는 과정이 박진감 있고 자세하게 묘사되어 있어서 생명에 대한 존경과 더불어 생태공부까지 저절로 할 수 있게 된다. 이 동화가 끝나면 연어의 생태를 한눈에 알 수 있는 내용이 세밀한 일러스트와 함께 정리되어 있다. 알이 부화하는 과정이나 치어기 때 먹이, 연어들의 이동 경로, 연어의 종류, 산란기 때 암컷과 수컷의 생김새 차이점 등이 그 내용이다. 또 해마다 남대 천 연어잡이 때 이루어지는 인공수정 과정을 보여줌으로써 연어 회귀율이 급감하고 있는 현실을 함께 보여주고 있다.

    교과연계도서 추천도서
    과학 3-2 3단원 동물의 한살이
    과학 6-1 4단원 생태계와 환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