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뷰어 다운로드 하기
  • 이용 안내 보기
MAIN > 전자책 > 아동 >

[어린이창작동화] 이야기 삼키는 교실

이야기 삼키는 교실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신정민
출판사
바우솔
출간일
2015.02.09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이야기 삼키는 교실
페이지 92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PDF EPUB 파일크기 17 M / 17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이야기 삼키는 교실』은 어린이들이 놀이하듯 즐겁게 읽으며 마음껏 상상력을 펼칠 수 있도록 돕고자 기획된 창작 동화입니다. 가장 친숙한 먹을거리를 소재로 재미난 상상을 자극하는 여섯 편의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수선화 반 담임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새로운 숙제를 내줍니다. 매일 먹는 음식으로 동화를 한 편씩 써 보라고 하지요. 무섭고 날카로운 부엌칼을 피해 탈출을 시도하는 두부의 모험 이야기, 바다로 돌아가기 위해 모인 수많은 김 군 이야기, 따끈따끈한 만두처럼 알차고 포근한 사랑이 느껴지는 눈물 만두 이야기 등 천방지축 개구쟁이 아이들이 전하는 이야기는 어른들의 이야기보다 더욱 익살스럽고 가슴 찡한 감동을 전해 줍니다.

  • 저자 소개


    저자 : 신정민
    저자 신정민은 경기도 안성에서 태어났고 눈높이아동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우리 어린이들이 더욱 멋지고 행복한 미래 세상을 만들어 가려면 어떤 새로운 동화가 필요할까, 그걸 궁리하느라 한밤중에도 두 눈을 말똥말똥 뜨고 고민하고 있답니다. 강원도 춘천의 ‘신돌이글방’에서요!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수염 전쟁≫, ≪툭≫, ≪로봇콩≫, ≪소라게 엉금이≫, ≪작은 물고기의 꿈≫, ≪물고기도 아프다!≫, ≪빵 굽는 아빠와 불량 아들≫, ≪단추 외계인≫, ≪물총새 이야기≫ ≪만타 냉장고≫ 등이 있습니다.

    그림 :
    그린이 김소영은 홍익대학교에서 영상 영화를 공부했습니다. 흰 도화지 같던 텃밭을 초록으로 물들이는 풀과 나무를 바라보며 즐거운 마음으로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찰떡 콩떡 수수께끼 떡≫, ≪설탕 따라 역사 여행≫, ≪두뇌를 깨우는 수수께끼 250≫, ≪나만의 특별한 그림책 만들기≫ 등이 있습니다.

  • 목차

    ㆍ시작하며
    ㆍ두부의 모험
    ㆍ김
    ㆍ눈물 만두
    ㆍ볶음밥과 친구들
    ㆍ모두 다 섞인 종합 음식 나라
    ㆍ음식물 쓰레기 공룡
    ㆍ마치며

  • 출판사 서평

    어린이의, 어린이에 의한, 어린이를 위한 책!
    웃음과 눈물이 선물처럼 쏟아지는 맛있는 이야기!

    ○ 기획 의도
    어린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건 무엇일까요? 아마도 친구랑 신나게 뛰어놀거나 게임하는 게 아닐까요? 그런데 어른들은 어린이들이 노는 걸 그냥 두고 보지 못해요. 걱정스러운 마음에 “공부 좀 해.” “책 좀 봐.” 하고 잔소리하지요. 만약 마음껏 꿈꾸면서 재미있는 놀이를 하듯 신나게 읽을 수 있는 동화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야기 삼키는 교실≫은 어린이들이 놀이하듯 즐겁게 읽으며 마음껏 상상력을 펼칠 수 있도록 돕고자 기획된 창작 동화입니다. 가장 친숙한 먹을거리를 소재로 재미난 상상을 자극하는 여섯 편의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수선화 반 담임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새로운 숙제를 내줍니다. 매일 먹는 음식으로 동화를 한 편씩 써 보라고 하지요. 무섭고 날카로운 부엌칼을 피해 탈출을 시도하는 두부의 모험 이야기, 바다로 돌아가기 위해 모인 수많은 김 군 이야기, 따끈따끈한 만두처럼 알차고 포근한 사랑이 느껴지는 눈물 만두 이야기 등 천방지축 개구쟁이 아이들이 전하는 이야기는 어른들의 이야기보다 더욱 익살스럽고 가슴 찡한 감동을 전해 줍니다. 어린 독자들은 책을 읽으며 마치 자신의 이야기, 바로 옆 친구의 이야기를 보듯 쏙 빠져들어 함께 울고 웃을 것입니다.

    ○ 도서 소개

    * 자꾸만 손이 가는 장난꾸러기 책 친구!
    힘이 세다고 종종 친구들을 괴롭히는 웅이는 조심스럽게 자기가 지은 동시를 친구들 앞에서 발표합니다. “너 자꾸 나 들볶을래, 이 들들볶음밥아? 이젠 좀 그만 싸우자. 안 싸우면 얼마나 좋아 함께라면. 그래야 사이좋은 쟤처럼 되지 알콩달콩나물…….” 볶음밥과 라면, 콩나물 등 음식의 특징을 이용해 말장난한 듯 보이지만, 그 속에는 친구들과 사이좋게 어울려 지내고 싶은 웅이의 간절한 마음이 들어 있습니다.
    신정민 작가는 생생한 어린이 말투와 섬세한 심리 묘사로 어린이의 생각과 마음을 그대로 이야기에 담아냈습니다. 어린이의 엉뚱한 상상력과 경쾌한 유머, 생생한 말장난이 가득 실린 이야기들은 어린이를 어른의 시각에 가두거나 어른이 원하는 어린이만을 그려내는 여느 동화와는 확연히 구별됩니다. 함께 놀 수 있는 재미난 장난꾸러기 친구를 만난 듯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책 읽는 즐거움에 흠뻑 빠지게 될 것입니다.

    * 상상력이 펑펑 터지는 살아 있는 동화책!
    우리나라의 연간 음식물 쓰레기양은 500만 톤으로 처리 비용이 30조 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그런 어마어마한 음식물 쓰레기가 동물, 로봇이 되어 사람을 공격해 온다면 어떻게 될까요? 소심꾸러기 용이는 마구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들을 보며 ‘음식물 쓰레기 공룡’을 떠올립니다. 쓰레기가 모여 산처럼 커다란 공룡이 되어 사람들에게 경고하지요.
    이처럼 흥미로운 발상과 기발한 상황 설정이 돋보이는 이야기들은 상상력의 경계를 허물고 그 영역을 무궁무진하게 넓힐 수 있도록 해줍니다.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일이 이야기와 어떻게 연결되는지 보여주며 다양한 생각을 이끌어 내고, 그 생각을 펼치도록 도와주지요. 즐거운 상상력의 놀이판에서 어린이들은 자신만의 이야기와 세계를 마음껏 펼칠 수 있을 것입니다.

    * 토닥토닥 공감과 울림을 주는 책!
    민희의 꿈에 동화 같은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딸 피자와 아들 햄버거가 결혼해 날마다 다양한 피자와 햄버거를 낳아 ‘햄피 나라’가 되었어요. 또 딸 부침개와 아들 해장국이 결혼해 다양한 음식을 낳으며 ‘고큰 나라’가 되었죠. 두 나라 사이에는 전쟁이 벌어졌지만, 싸움을 멈추고 한데 어울려 종합 음식 나라가 되었습니다. 너무나 엉뚱한 이야기 같지만, 이야기 속에는 인종과 국적과 상관없이 모두가 함께 어울려 평화롭게 살았으면 하는 민희의 간절한 소망이 깃들어 있습니다. 민희는 다문화 가정의 어린이입니다.
    이렇듯 음식을 소재로 엉뚱하고 재미난 동화들을 한데 묶은 책이지만, 어린이의 현실과 아픔, 소외와 고민까지 함께 담아냈습니다. 교훈을 직접 내세우기보다 이야기 속에 버무려 놓았지요. 어린이들은 친구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가족 간의 사랑, 친구와의 우정, 따듯한 인간애 등을 느낄 것입니다.

    * 곱씹고 덧입혀 상상하게 만드는 글맛 좋은 책!
    샘이네 엄마는 냉장고 속 두부를 보고는 깜짝 놀랍니다. “어머나, 두부가 있었네. 왜 이걸 몰랐지? 그동안 쉬었으면 어떡하지?” 엄마 말을 듣고 두부는 생각합니다. ‘그래, 며칠 동안 잘 쉬었지. 그래도 아직은 좀 더 쉬고 싶어.’
    우리말 동사 ‘쉬다’는 “음식 따위가 상하여 맛이 시금하게 변하다.”와 “피로를 풀려고 몸을 편안히 두다.” 등 다양한 뜻이 있습니다. 이렇듯 ≪이야기 삼키는 교실≫ 이야기 곳곳에는 우리말의 아름다운 운율과 생